Home | 입덧클리닉 | 입덧의 증상





 
 
갑자기 비위가 상하면서 식욕이 뚝 떨어지거나 속이 울렁거리고 메스꺼우면서 구토를 하기도 합니다. 갑자기 신 것이나 짠 것이 먹고 싶어지거나 평소에는 입에 대지도 않던 음식생각이 나기도 합니다. 침이 많이 나오고 숨이 가쁘기도 하면서 평소에는 아무렇지도 않던 냄새를 극도로 싫어하기도 합니다.

온몸이 나른해지면서 팔다리가 무거워져 자꾸 누워있게 되고 추웠다가 열이 나기도 하고 머리가 어지러우면서 눈앞이 아찔하기도 하고 얼굴이 부스스해지기도 합니다.

예전에는 무심코 넘어갔을 말 한마디에 상처받고 눈물을 흘리거나 별일이 아닌데 심하게 화를 내기도 합니다.

오조를 임상경과에 따라 구분하여 다음과 같이 분류할수 있습니다.

제1기 : 식후나 공복을 가리지 않고 아무 때나 구토를 합니다.
음식을 먹자마자 바로 먹은 것을 토합니다. 속이 비었을 때는 투명한 점액이나 어두운 녹색의 담즙을 토하다가 나중에는 피가 섞여 나오기도 합니다.
동시에 명치나 배 혹은 갈비뼈 있는 부위가 아프고 입이 마르면서 소변량이 적어지고 입맛도 없어지면서 체중이 줄어들기도 하고 피로나 피부건조 변비등이 생기기도 합니다.

제2기
: 구토가 심해지면서 중독증상이 나타납니다.
구토가 점점 더 심해지고 입맛이 아주 없어져서 전혀 먹지를 못하기도 하면서 체중이 눈에 띄게 줄어듭니다. 혀에 두꺼운 설태가 끼면서 피부건조가 심해져서 탄력성이 없어지고 황달이 생기도 합니다.
체온이 38~39℃로 높아지고 맥박이 약해지면서 1분에 100~140번 정도로 빠르게 뛰고, 소변량이 심하게 적어지면서 단백뇨등이 나타납니다.

제3기 : 신경증상이나 뇌증상이 나타나면서 사망하기도 합니다.
다발성신경염이나 이명 시력장애 두통 현운 불면등의 신경증상에 이어 기면이나 섬망 혼수같은 뇌증상이 나타나면서 일시적으로 구토가 없어지기도 하지만 제일 위험한 시기로 그대로 방치하면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식욕이 없어지고 구역질과 메스꺼움이나 구토가 있기도 하고 온몸이 나른해지면서 음식에 대한 기호의 변화등 주로 소화기에 나타나는 증상을 말합니다.
음식에 대한 기호의 변화는 일반적으로 신 것이나 산뜻한 것을 좋아하게 되고, 평소에는 아무렇지도 않던 냄새가 극도로 싫어지기도 합니다.
전체 임신부의 60~70%에서 나타나며, 대개 임신 4~5주부터 8주 사이에 주로 나타나고 임신 16주까지 지속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공복의 이른 아침에 심하지만 하루 종일 계속되는 경우도 있고, 정서적으로 예민해져 있거나 불안한 경우에는 더 심해지기도 합니다.
드물게 구토증세가 심하여 탈수나 기아에 빠지거나 전해질 장애가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