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입덧클리닉| 입덧을 이기는 생활요법





 
 
친구나 친척을 만나 적당한 여가 생활을 가지면서 정신적 안정을 취하거나, 가족과의 관계가 복잡할 경우에는 친정에서 생활하거나 남편과 둘이서만 생활할 수도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입덧을 마음에 두지 말고 대범한 마음으로 느긋하게 지내도록 합니다. 입덧에 대해 걱정을 하면 오히려 입덧이 심해집니다.

집안에만 있는 것보다는 바깥의 신선한 공기를 마시는 것이 증상을 완화시키므로 가능한데로 산책을 자주 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입덧은 병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생리 현상으로 거부하는 자세보다는 담담하게 받아들이면서, 시간이 지나면 저절로 가라앉으므로 안 먹으면 큰일 난다는 생각으로 억지로 먹으려 하지 말고 편안한 마음으로 적응하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비타민이나 미네랄을 적당량 함유하고 있는 임신부용 영양제를 복용하는 것이 좋으나, 의사의 지시하에 복용하여야 합니다.

입덧은 임신 5개월쯤 되어 태동을 느끼고 아기가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는 느낌을 받으면서 없어집니다. 마음의 안정을 찾아가고 생활에 규칙적인 리듬이 생기면 임신부교실에 참가하거나 재미있게 할 수 있는 취미생활을 하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