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입덧클리닉 | 입덧이란





 
이와 같은 증후군을 입덧이라고 하는데 증세가 가벼운 경우는 생리적인 현상으로 임신3~4개월 이후에는 자연히 소실되므로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고 심신을 안정시키거나 식이요법만을 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구토가 심하여 영양장애가 나타나면 병적인 상태로 임신오조에 대한 적절한 치료를 해야만 합니다. 오조의 주증후인 임신구토는 보통의 위장장애로 인한 구토와는 달리 새벽이나 오후3시경의 공복에 주로 나타납니다. 구토한 내용물에는 음식물이 섞여있지 않은 점액같은 액체이고 간혹 담즙이 섞인 황색의 액체가 보이기도 합니다.